2차원 오타쿠녀이자 AV를 무척 좋아하는 여동생계 AV여배우 '시노하라 안 篠原杏' 인터뷰.







순진하게 웃는 얼굴과 폭신폭신할 것 같은 거유를 가지고 있는 「로리 여동생계 아이돌」로 AV팬으로부터 절대인 인기를 얻고있는 시노하라 안. 실은 그녀 스스로도 적극적으로 AV를 구입하는 "AV를 너무 좋아하는 여배우" 로서 업계내에서도 유명한 존재입니다. 게다가 AV계 서브컬쳐를 좋아하기도 하고, 성우를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에 Ustream을 통한 생방송까지 해버리고 있는 바이탈리티의 소유자. 현재 그라비아나 이미지 작품은 물론 액션계의 V시네까지 활동의 영역을 한없이 펼쳐나가고 있어서 업계는 물론 업계외에서도 주목하기 시작한 여배우입니다. 그녀의 본모습에서 오는 매력과 AV여배우로서의 최종 형태를 찾을 수 있기 위한 인터뷰를 실시했습니다.


그녀의 블로그에 가보면 AV여배우인데도 불구하고 AV작품을 구입해 꼭 보고 그 소감을 포스팅 합니다. 당연히 자신의 작품만 구입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여배우들의 작품을 주로 구입한다고, 아마도 AV업계에 들어올 수 있었던 것도 이런 취미 때문이 아닐까 싶고, 서브컬쳐에 대한 욕구가 저 만큼 강한 것 같다는 것을 블로그에 올린 포스트들을 보고 느꼈습니다.




──우선, 이 일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가르쳐 주세요.

새로운 일을 찾고 있었을 때, 아는 사람에게서 지금의 사무소를 소개받았던 것이 계기입니다. 저는 게임이나 애니메이션을 좋아해서 성우를 목표로 하고 있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던 때였기 때문에 면접이라면 봐도 좋겠다시피 찾았다가 AV여배우라고 하는 일은 이후에 여러가지 일로 연결된다고 하는 이야기를 들어 시작하게 됐습니다. 원래 성인 업계에 대한 편견은 없었기 때문에 처음은 그라비아로부터 도전하고, 반년 후에 AV출연을 결정했습니다. 지금은 AV여배우를 하면서 연극의 공부 등의 노력하고 있습니다.

'시노하라 안' 데뷔 관련 포스트를 밸리에 올렸다가 이글루스 메인에 올라서 저를 곤경에 빠뜨리기도 했었는데 시작은 그녀 말대로 그라비아 아이돌 이라고 하지만 솔직하게는 착에로 아이돌로 나름 인정을 받았고, 매상도 올려 바로 AV업계에 데뷔했고 현재까지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어떤 내용의 레슨을 하고 있나요?

4월부터 연극 학교에 다니게 되었습니다. 실은 제가 눈에 띄는 것이 서투릅니다. 그렇지만 그라비아 데뷔하고나서 1년 정도 되기도 했고, 뭔가 새로운 것을 하는 도전하기에는 최적의 시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렇다곤 해도 현재 TV에 나가고 싶다고 하는 것이 아니라, 모순될 순 있는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연기를 하고 싶은" 이라고 하는 욕망이 높은 것이 사실이라 연극 공부를 하는 것을 맘먹게 됐습니다. 서브컬쳐를 좋아해서 무엇인가 재미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으면 좋다고 항상 생각했습니다.





──현재 Ustream로 「마음대로 살자! 시노하라 안의 방/勝手にまる生!篠原杏の部屋」을 생중계하거나 YouTube로 셀카 촬영 영상을 전달하는 등적극적인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만 그것도 서브컬쳐 좋아하는 점이 영향을 끼친 것입니까?

그렇네요. 인터넷도 좋아하고, 성우의 WEB 라디오도 정말 좋아해서 밤마다 듣고 있습니다. 그 영향으로, 스스로도 표현을 해 보고 싶게 되었습니다. h.m.p로부터 Ustream로 생방송을 해보지 않겠냐고 제안했을 때에는 앞뒤 가리지 않고 바로 달려들었습니다!





──팬으로부터의 반응은 어떻습니까?

여러분들이 트위터로 자꾸자꾸 의견을 내주셔서 즐겁습니다. 단지 자택으에서 업로드 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은 이사로 인해서 인터넷 회선 연결이 아직 되지 않아 휴가중입니다. 부활하면 더욱 더 서브컬쳐 재료도 늘려가고 싶습니다. 제가 목표로 하고 있는 것은 시노하라 안의 홍보나 성인들을 위한 정보도 부가적으로 추가하며 같은 취미를 가지는 사람끼리의 정보교환의 장소를 만드는 것입니다.





──그 밖에 어떠한 활동을 하고 있나요?

지난 달부터는 V시네마에도 출연하고 있습니다. 몸짓 손짓으로의 표현도 중요하다는는 것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제가 무슨 착각을 했는지 여배우가 되고 싶다는 말을 하고 다녔네요(웃음). 그리고 사진집에 도전하는 것은 AV여배우로 데뷔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미지 비디오를 해보기 위함이었습니다. 섹스를 하지 않아도 AV여배우의 에로틱한 매력을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그러한 여러가지 활동을 통해서 옛날에 비해 AV여배우는 꺼림칙한 직업은 아니게 되었다는 일도 실감하고 있습니다. 현역 AV여배우가 성우가 되었다는 이야기는 아직 없었기 때문에 제가 그걸 가능케 하고 싶습니다.





──인기 성우가 18금 작품에 출연하는 것은 일상다반사이니 그 반대도 가능하다고 보시는 것인가요?

그렇습니다, 무슨 일이던지 불가능한 것은 없지요. 그 대신 제게 오는 일을 무조건 모두 받아들이는게 아니라 '시노하라 안' 이란 이름을 사용할 수 있다는 확정을 받은 일만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시노하라 안' 이 도전하는 것이기에 의미가 있고, 그래야만 AV여배우도 성우로서 활동할 수 있다! 라는 것이 증명되는 것이니까요.









── 과연
──「시노하라 안」이란 사람은 데뷔전과 비교해서 바뀌었다고 생각합니까?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일을 시작하기 전은 완전한 2차원녀였기 때문에 애니메이션도 성우도 영화도 좋아하고, 망가도 상당히 좋아해 모으기까지 했습니다. 건담 시리즈를 보지 않으면 어른이 될 수 없다고 하는 것이 아버지의 교육 방침이었기 때문에 퍼스트로부터 차례로 봤고, 극장판도 08소대와 같은 OVA도 전부 봤습니다.





──말 그대로 뜨거운 가정이군요 (웃음)

바뀌고 있지요. 여름휴가 때 공작으로 120 cm의 프라모델을 만들어 제출한 적도 있었으니까. 도와주신 아버지가 의욕이 넘쳐 버리셔서 (웃음). 그리고 당연한 일이지만 선생님이 놀라시는 거에요. 크기더 엄청난데다 게다가 그것은 무려 '건탱크' 였던 것입니다. 건담은 잘 모르시지만 어머니는 영화를 좋아하셔서 가족이 함께 영화 감상하러 가는 것이 하나의 '가족 행사' 가 되었습니다. 부모님의 취미가 믹스가 되어 지금의 일로 연결되어 버린 것 같아요.





──그 말은 예전부터 그다지 바뀌지 않았다는 말이 아닌가요?

아, 그럴지도!? 이전에 서브컬쳐계의 평론가와도 함께 일을 한 적도 있었기 때문에 성인 업계가 격리된 세계는 아니다 라는 것을 알게 되었지요. 즐겁게도요.





──여동생계 아이돌로서 인기이므로 의외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그런 안의 다음 전개는?

XCITY에서 특설 사이트가 오픈해주셨습니다! 아직 개설된지 얼마되지 않은 사이트입니다만 Ustream도 그 쪽에서 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지금까지는 자택에서 몰래했던 것이 이제는 대대적으로 게스트를 부를 수 있어서 더욱 더 즐겁게 일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사이트명은 「おいでよ! しのはランド!!」누구라도 웰컴입니다. (웃음)







──구체적으로는 어떤 일을 할 예정입니까?

오리지날 영상을 모두 보여드리고 싶어요. 이미지도, 시노하라 안의 포털 사이트네요. 신작 정보도 확인할 수 있고, 최신 정보도 . 자필로 메세지 등을 쓸 예정입니다만 문장을 쓸 정도는 아니지만 하루에 한마디 정도의 감각으로 컨텐츠를 늘려 가고 싶네요. 한 권의 잡지같이 생각해주셨으면 하고 AV를 좋아하는 분들이 오셔도 좋고, 만화를 좋아하는 사람도,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도, 마작을 좋아하는 사람도 오면 좋겠습니다.





──어 ...... 마작요!?

저는 하지 못합니다만 하지 못하기 때문에 더더욱, 마작 프로인 분을 불러 대담하는 것도 재미있겠다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성인 베이스이면서도 지금까지는 스스로는 할 수 없었던 것을 하고 싶습니다! 저는 AV여배우를 은퇴한 후 예능 활동을 할 생각은 단 한번도 해본 적 없어요. AV여배우이면서도 여러가지 도전하고 싶고, 제 자신을 좋아해주시는 분들을 위한 사이트로 만들고 싶습니다.





──정보에 의하면 프라이빗에서도 AV를 좋아하고, 이전부터 XCITY의 유료 회원이였다고?

아, 누구로부터 들으셨어요?(웃음) 라이브 채팅을 하는 것이 정해지고, 다른 여배우들이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신경이 쓰여 유료 회원으로 가입했습니다. 제대로 돈 지불하고 있어요!! 이전에는 매장에 가서 AV를 구입해 봤습니다. 그렇지만 사는 김에 h.m.p의 선반을 체크하거나 자신 신작을 눈에 띄기 좋게 앞에 내놓거나 하는 엔카 가수같은 행동을 취하고 있다가 이케부쿠로의 가게에서 팬에게 들켜버려 ....... 덕분에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기도 해서 개인적으로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요!





──어떤 AV를 좋아하시나요?

제가 뿌리부터 매니아 기질이 있는지 한번 보면 끝까지 가버립니다. 그러니까 단체 여배우물로부터 지금은 '키카단(기획 단체)' 를 정복한 다음 마침내 기획물까지. AV매니아의 제 2단계로 나아가 버렸습니다.









──성인 업계 진입을 계기로 여기까지 지식을 늘리고, 활동의 폭도 넓히고 있는 AV여배우는 적지요. 안, 자신은 AV여배우의 최종 형태를 어떻게 파악하고 있습니까?

AV의 일이라고 하는 것은 일생 남는 것이고, 자신이 어머니가 되고 아이가 생겼을 때, 과연 자랑할 수 있는지? 그러한 의견에 고민하기도 했습니다. 그렇지만 지금은 가족도 공인이고, AV를 계기로 교류도 증가했고, 자신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미디어에 노출되고 싶지 않다고 하는 AV여배우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바라면 자꾸자꾸 퍼져 가는 것도 AV여배우의 대단함이고 벗어야만 하는 여배우는 무적이겠지요!? AV여배우는 무한대로 무엇이든지 할 수 있는 존재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서 여배우 자신이 블로그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자신의 일상 정보나 가치관을 담은 글들을 팬들과 소통하지 않으면 어떠한 일이 벌어지는지를 [AV여배우 지진피해] 포스트를 작성해보면 느꼈습니다. 워낙 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이재민이 되었기 때문에 생사 여부를 확인할 방법이라곤 다른 이재민들과 마찬가지로 인터넷을 통한 방법인 블로그와 소셜 네트우크 서비스였습니다. 이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생사를 알린 여배우들은 제가 직접 생사 확인을 했고, 그렇지 못한 여배우들은 언급을 할 수 없었죠. 그 대신 '사망설' 에 휩싸여 한국 언론 기자들이 확인조차 하지 않고 기사를 작성하는 일까지 벌어졌었죠. 요즘 신인 여배우들은 정도의 선은 있지만 대부분 블로그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하지만 그렇지 않은 신인들도 있지만 워낙 소수라 그나마 다행이긴 합니다.




──AV의 일의 폭도 물론 넓히실 것인가요?

물론입니다. 지금은「여동생」이라고 하는 카테코리 안에서 저를 표현하고 있습니다만 1년 정도 지나면 페티시즘 같은 것에도 도전하고 싶습니다. 애니메이션을 좋아하고, 실제로 여동생이므로「여동생 모에」작품을 즐겨 주셨으면 하고 있습니다만, 언제까지나 작은 여동생의 상태로는 있을 수 없기 때문에 시노하라 안도 자꾸자꾸 성장시키고, 평상시의 제가 할 수 없는 것들을 하고 싶습니다. h.m.p의「미녀와 키모멘/美女とキモメン」이라고 하는 시리즈에 출연하는 것이 희망입니다. 좀비 영화같은 충격적인 전개인데 재미있을 것 같나요?





──자기 자신을 프로듀스하는 능력이 뛰어나군요.

감사합니다! 최근에는 저「시노하라 안」이 딴사람 같게도 생각되기도 하고, 자신을 의외로 차가운 눈으로 보고 있습니다. 불타오르지 말라고 말이죠. (웃음)





──(웃음)
──그럼 마지막으로 메세지를 부탁합니다!

향후에도 여러가지로 전개를 해 나갈 것이므로 다양한 각도로부터 시노하라 안을 보고 즐겨주신다면 기쁘겠습니다. 언제까지나 여러분과 함께 성장해 갈 수 있는 저로 있으려고 합니다. 아무쪼록 잘 부탁드립니다!